술 잔뜩 취해 남자친구 죽.인 26살 여자의 반전 직업 (+진술 내용)

  						  
 								 

최근 한 여성이 술에 취해 남자친구를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범행을 저지른 이 여성의 직업도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서울 강서구청 소속 공무원 26살 여성 A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해 지난달 15일 검찰에 송치했다.

여성은 지난달 6일 새벽 3시쯤 경기 김포시 풍무동에 있는 오피스텔에서 남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여성은 남자친구의 지인 2명과 함께 술을 마시다 남자친구와 다툼이 생겨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인들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만취 상태인 여성을 현행범 체포하고 경찰의 통보로 여성의 범행 사실을 파악한 강서구청은 여성을 직위 해제했다.

강서구청 관계자는 여성에 대한 재판 결과가 나오는 대로 당연 퇴직 등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