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초에서 ‘좌표’ 찍고 욕 하고 있다는 야구 치어리더 근황 (+사진)

  						  
 								 

SSG 랜더스 치어리더들이 이벤트 차원에서 입은 복장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여성 중심의 여초 커뮤니티에서는 특정 직업에 대한 성적대상화라는 비판을 제기한 반면 남성 네티즌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지난 20일 야구계에 따르면 최근 SSG 랜더스는 인천 SSG 랜더스 필드에서 두산 베어스와 경기를 치르면서 평소 복장과 달리 스튜어디스 옷을 입은 채로 응원을 펼쳤다.

사진 속 치어리더들은 반찰 정장 셔프에 목에 두른 스카프, 무릎 위까지 정장 스커트를 입은 채 열심히 춤을 췄다.

이번 이벤트는 이마트와 대한항공이 SSG 랜더스 야구단과 대한항공 점보스 배구단의 공동 마케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면서 진행됐고 SSG 구단은 야구장에서 야구만 즐기는 게 아니라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하지만 여초 커뮤니티에서는 이번 행사가 스튜어디스에 대한 성적 대상화라는 비판 의견이 잇따랐다.

여성 네티즌들은 “직업 성적 대상화 좀 하지 말지” “여혐의 집합체냐” “승무원이 남자들 응원하는 존재인가” 등의 댓글을 달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반면 남초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네티즌들은 “이게 왜 논란이지” “이 정도에도 불편함을 느끼면 일상생활 가능하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