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초 냉동인간 부부 근황 ㄷㄷ

  						  
 								 

지난 2017년 중국에서 최초의 냉동인간이 된 여성 잔원리엔 씨의 남편으로 유명세를 얻는 구이쥔민 씨 근황이 알려졌다.

사랑 넘치는 모습으로 아내가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견딜 수 없었던 그는 중국에 처음으로 생긴 냉동인간 시설을 제안받고 이에 동의하여 그녀는 중국 최초의 냉동인간이 됐다.

당시 구이쥔민 씨는 아내가 냉동캡슐에 들어간 직후 눈물을 보이며 “아내가 깨어나는 30년 뒤에 저는 노인이 되어 있겠지만 그 동안의 세월을 기다리며 매일매일 아내에게 들려줄 이야기를 쓸 겁니다”라고 인터뷰했다.

덕분에 남편 구이 씨는 유명인사가 됐고 이후 수 년이 지난 최근 그가 새로운 연인을 만나고 있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세간의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반면 구이 씨는 자신에 대한 대중들의 비판에 대해 “만약 내 아내가 이 사실을 알았다면 오히려 축하해주고 새 인연을 만들어갈 것을 독려했을 것”이라며 “나 역시 내가 만약 아내처럼 냉동인간이 되어 누워있는 처지였다면 아내가 새로운 남자를 만서 행복하기를 진심으로 응원했을 것이다. 나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외로움에 고통받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구이 씨는 미래에 깨어날 냉동 상태의 아내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 일은 그때가서 생각해 결정하면 될 문제다”면서 “누군가는 내가 이기적인 사람이라고 비난할지 모른다. 하지만 나처럼 사랑하는 사람을 냉동시킨 뒤 그녀가 깨어날 날만은 손꼽아 기다리는 고통을 경험 하지 않은 사람은 나를 비난할 자격이 없다”고 일침을 놓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