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배민 못 쓸 수도 있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배달의민족’ 라이더들이 기본배달료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 절차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일반노조 배달플랫폼지부 배민지회는 13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은 7년 간 65% 올랐으나 기본배달료는 여전히 3천 원”이라며 이달 6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 조정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라이더들이 업체 간 단건배달 경쟁으로 배달료를 높게 받는다고 하지만 실상은 다르다”고 주장했다.

라이더가 받는 배달료는 기본배달료, 거리할증, 프로모션 등으로 이뤄지는데 사측은 기본료와 거리할증은 올리지 않고 보너스 형태의 포로모션만 지급하고 있다고 했다.

라이더들은 식당에서 음식을 받는 ‘픽업’과 이를 손님에게 갖다주는 ‘배달’ 두 가지 작업을 수행하고 있는데 사측은 직선거리로 배달료를 산정하는 요금제를 실거리 기준 요금체계로 전환하면서 ‘픽업’에 드는 비용은 제외하려고 한다는 게 노조의 설명이다.

이들은 “배민이 노조와의 상생을 거부한다면 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이달 23일 본사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진행하고 추후 파업을 포함한 더 강력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에 대해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 측은 “현재 배민 라이더의 배달료는 업계 최고 수준”이라며 “지난해 말 단체협상에서 이미 라이더가 내는 배차 중계 수수료를 폐지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체 라이더 중 민노총 서비스연맹 가입자의 비중이 크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이미 올해 몇 차례 파업이 있었는데 배달 현장에 큰 차질은 빚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