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SNS 난리 난 7살 어린이들 희귀 차량 파손 사건 (+부모 반응)

  						  
 								 

자동차 마니아 사이에서는 꼭 한 번 씩 거론되는 유명 자동차가 어린이들의 의해 파손돼 논란이 되고 있다.

또 해당 어린이들 부모의 무책임한 태도 또한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14일 유튜브 ‘한문철TV’에는 ‘우리나라에 몇 대 없는 차량인데 어린이들이 차를 360도 돌아가며 다 부숴놓았다. 무책임한 부모들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사건 피해 차량은 ’80 수프라’로 국내에 20대 가량밖에 없다고 알려졌다. 지난 2001년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에 나오면서 폴 워커 차량으로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지하주차장에 주차돼 있던 해당 차량에 7, 8세 여자아이들 2명이 냅다 발길질하며 파손하는 과정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제보자는 블랙박스 영상에 따라 경찰 신고 접수는 됐으나 아이들 나이가 너무 어려 재물손괴죄 혐의만 인정되고 며칠 만에 사건이 종결됐다고 전했다.

어린이들 부모의 무책임한 행동도 지적했다. 한 부모는 말로만 견적을 보겠다고 하고는 보지 않고 광택을 내보자고 회유했고 또 다른 부모는 연락조차 안 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해당 차량은 합성수지 보디킷이고 일반적인 알루미늄판을 사용하지 않았다. 수리비 견적은 약 3000만 원으로 예측됐는데 실제 수리한 후 견적 처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예상 금액 변동 가능성도 있다.

한문철 변호사는 “자차 가입이 안 돼 있는 차량이라 방법이 없다. 아이들 부모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하고 부모가 책임지는 방향으로 해야 한다”라고 의견을 냈다.

이어 “수리비 다 받을 수 있을지 중고차 시세 평가받아서 그 정도만 받을 수 있을지는 나중 문제다. 아이들이 도대체 왜 그랬는지 알 수가 없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한문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