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XX” 병에 담아 팔아서 일주일에 8천만 원 번다는 여자 (+정체)

  						  
 								 

미국의 한 여성이 자신의 일부를 담은 병을 팔아 일주일에 7만달러(약 8312만 원)를 벌고 있는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호주 TV 쇼 ’90일 약혼자'(90 Day Fiance)에 출연해 유명세를 얻은 미국 여성 스테파니 매토가 인기에 힘입어 이 병을 팔기로 결정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그는 이 사업으로 일주일에 7만달러 이상(약 8312만 원)을 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테파니는 TV 쇼 출연 이후 자신의 SNS에 자극적이고 야한 사진을 올리며 팔로워를 늘려갔고 현재 팔로워 수는 약 26만 명이다.

스테파니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대중들의 수요 때문에 방귀를 담은 병을 팔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미디어 플랫폼에서 10일 동안만 구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에 따르면 그는 유리병에 자신의 방귀를 담아 뚜껑을 닫은 후 이를 구매한 사람들에게 약 994달러(약 118만 원)를 받고 택배로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테파니는 미국 매체 버즈피드와의 인터뷰에서 “수 년동안 나는 내가 입던 속옷 등을 사고 싶어하는 몇몇 남성들과 여성들로부터 메시지를 받았다”며 “새로운 틈새시장을 위해 ‘방귀’를 생각해냈다”고 말했다.

이어 “방귀는 재미있고, 변덕스럽고, 색다른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아직까지도 많은 수요가 있어 이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스테파니 매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