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간 미제 사건’ 단 20분 만에 풀어낸 사람의 소름돋는 정체

  						  
 								 

21년 전 행방불명된 미국 10대 남녀의 유골과 그들이 타고 있던 차량이 발견됐다.

유가족을 도와 실종 사건을 끈질기게 추적하던 한 남성에 의해서다.

CNN의 보도에 따르면 이 자동차는 2000년 4월 실종된 에린 포스터(18)와 제레미 벡텔(17)이 운전하던 것으로 그들의 실종과 도시에 감쪽같이 사라졌던 차량이다.

수사당국도 해당 차량이 두 사람의 것임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차 안에 있던 에린과 벡텔로 추정되는 유골의 신원은 DNA 검사 중으로 아직 정확히 전해지지 않았다.

21년이 흘렀지만 누구도 실마리를 찾지 못해 ‘콜드케이스(미해결 범죄사건)’으로 분류됐던 이 사건을 해결한 건 제레미였다.

제레미는 15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다. 제레미는 지난 4일 ‘실종된 10대 두 명이 물속에서 발견됐다’는 20분짜리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제레미가 테네시주 화이트카운티의 한 강물에 들어가 녹슨 자동차 한 대를 발견해 수색하고 견인하는 모든 과정이 담겨있다.

제레미는 “실종자 데이터베이스를 살펴보던 중 두 명의 10대가 사라진 이 사건이 눈에 띄었다”며 “그들이 마지막으로 발견된 지점에 큰 강이 흐르는 것을 알게 됐고 수중탐사 장비를 들고 현장에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나(수중 장애물 탐지 장치)를 응시하는데 갑자기 차량이 비쳤고 100% 실종자의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량을 발견한 순간 너무 흥분됐지만 실종자들이 사망한 것을 의미하기에 매우 슬프기도 했다”며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제레미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