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오사카 건물 화재로 27명 사망

  						  
 								 

일본 제2 도시인 오사카의 건물에서 17일 화재가 발생해 사망자가 27명에 이를 것이라고 NHK 방송이 보도했다.

이 방송은 오사카시 기타구의 쇼핑, 유흥가에 있는 8층짜리 건물의 4층에서 이날 아침 화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또 소방차 75대가 출동해 불은 30여분 만에 꺼지고 현장에서는 28명이 구조됐으나 이 중 27명이 심폐정지 상태로 발견돼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JR 기타신치역 주변에 있는 이 빌딩에는 제약사와 영어학원 등이 입주해 있으며 불이 난 층에는 의료시설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다른 층 입주자들은 신속히 대피해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원인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오사카 경찰은 방화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송은 익명의 수사 관계자 말을 빌어 화재가 일어난 현장에 60대 정도로 보이는 남성이 종이 봉투를 들고 있었는데 이 봉투에서 나온 액체 주변에서 불이 나기 시작했다는 목격자 정보가 있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