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 물 내린 직후 특수 카메라로 찍었더니 벌어진 소름끼치는 상황 (+사진)

  						  
 								 

변기 물을 내릴 때 특수 카메라로 찍은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실제로 특수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보면 입이 떡 벌어질 만큼 놀라움을 자아낸다.

한 영국 매체에서 공개한 특수촬영된 변기가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지난 2일(현지) 변기 뚜껑을 닫지 않은 채 물을 내렸을 시의 모습을 촬영해 보도했다.

해당 사진은 영국 세제 전문 업체 ‘하픽’에서 특수 카메라로 촬영한 것으로 폭죽처럼 색색의 물방울이 퍼져나간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다양한 색의 물방울들은 에어로졸이며 박테리아 등 세균이 가득한 에어로졸은 최대 1.8m까지도 퍼질 수 있다.

화장실에 둔 칫솔, 수건 등의 세면도구들도 에어로졸로부터 안전할 수 없게 된다.

하픽 관계자는 이에 대해 “비위생적인 욕실일수록 세균이 퍼질 확률이 더 높다”며”이를 깨끗하게 유지하려면 사용후 변기 뚜껑을 꼭 닫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공보건포털 G-health에 따르면 사람의 배설물에는 소화기간을 거쳐 남은 찌꺼기들을 비롯해 100여종의 바이러스, 세균 등이 포함되어있다고 밝혔다.

용변을 본 뒤 물을 내리면 물이 회오리 치듯 내려가는데 이때 생성되는 물방울로 인해 용변에 있던 세균이 튀게 되는 것이다.

대변에는 50~60만 마리의 살아있는 세균이 있으며 변기 뚜껑이 없다면 이 세균들은 물과 함께 공중으로 흩어져 화장실 안에 퍼진다.

강동경희대병원 비뇨기과 이형래 교수는 “물과 함께 튀어오른 균들이 호흡기를 통해 체내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변기에 낀 때는 단백질 전분 등이 엉켜있기 때문에 둘레 안쪽, 변기 뚜껑 이음매 부분도 깨끗히 청소해줘야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하픽,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