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부산에서 발생한 야쿠르트 전동카트 폭발 사건 (+현장 사진)

  						  
 								 

부산 한 재래시장 입구에서 급발진으로 추정되는 승용차에 치여 할머니와 18개월 된 손녀가 숨졌다.

22일 오후 1시 10분께 부산 수영구 수영팔도시장 입구에서 80대 A씨가 운전하던 그랜저 승용차가 주차된 차량을 들이받고 다시 야쿠르트 전동카트와 손녀를 안고 지나가던 60대 여성 B씨를 잇달아 충돌했다.

이 사고로 B씨가 현장에서 사망했고 18개월 된 손녀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당시 B씨는 손녀를 품에 안고 도로변을 가다가 사고 차량에 부딪혀 봉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랜저 승용차와 충돌한 야쿠르트 전동카트도 폭발하면서 불이 붙었다. 신고를 받은 119소방대가 출동해 전동카트에 붙은 불을 진화했다.

사고 현장 주변은 폭발한 전동카트 파편 등이 흩어져 있고 자욱한 연기가 번지면서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그랜저 운전자 A씨는 갑자기 차가 앞으로 튀어 나갔다며 차량 급발진 주장을 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전동카트 폭발 원인도 조사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