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부터..” 현재 정부에서 준비 중이라는 ‘경고음’ 공개처형 서비스 정체

  						  
 								 

내년 1월 3일부터 식당 카페 등에 들어갈 때 유효기간이 지난 방역패스(접종증명, 음성확인제) 스마트폰 QR코드로 인증하면 휴대전화에서 ‘경고음’이 울릴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고재영위기소통팀장은 22일 비대면 브리핑에서 내년 1월 3일부터 방역패스에 유효기간(6개월)을 적용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스마트폰 QR코드를 스캔했을 때 방역패스 유효기간이 만료된 경우에는 경고음을 나가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고 팀장은 “경고음을 적용하면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이 만료됐는지 사업주가 일일이 확인할 필요 없이 쉽게 확인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 팀장은 이어 “내년 1월 3일부터는 카카오 네이버 토스 통신사패스앱 등에서도 2차 접종 후 경과일을 확인할 수 있도록 민간 플랫폼과 협의 중”이라며 “또 스마트폰 QR을 스캔 했을 때 유효기간에 한해 접종완료자라는 음성안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방역패스 유효기간과 관련해 현재는 질병관리청 쿠브(COOV) 앱에서만 2차 접종 후 경과일을 확인할 수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