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인 ‘그 여자들’도 극혐한다는 길거리 여자들 특징

  						  
 								 

여자들이 길거리를 걸을 때 특징이 온라인 상에서 퍼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여자들이 다 그렇다고 확정할 순 없지만 많은 누리꾼들이 공감을 하고 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여자들도 인정하는 길거리 여자들 특징’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여러 근거 자료들을 가져왔다.

한 온라인 게시물에는 ‘저만 길을 비켜주며 걷는 것 같아요’라는 게시물에는 “제가 예민하기도 하고 사람 부대끼거나 피해주는 거 싫어하는 편이다”라고 적혀있다.

그러면서 “우산 양산을 쓰든 그냥 걷든 좁은 길에 사람이 오면 제 쪽에서 먼저 비켜 걷는다”며 “언제부턴가 저만 배려하는 것 같아서 한 번 무감각하게 걸어봤더니 상대방들이 비키거나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또 “남자들이 훨씬 잘 비켜요”라면서 “혹시 먼저 비켜주고 한 쪽으로 자리 내주는게 자손심 상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은가요?”라고 말했다.

이에 댓글에는 “정말 안 비켜준다. 떼로 걸으며 길막하는 사람들 극혐이다” “남자들이 차라리 서로 배려하며 길 비키고 여자들은 ‘니가 날 알아보는구나? 그래 니가 비켜야지’라는 식으로 더 내 쪽으로 온다”고 말했다.

또 “이게 제 피해의식인지 그냥 상대방이 무감각한 건지, 진짜 기싸움을 하는 건지 모르겠어요”라며 답답함을 호소하는 글도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