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에서…” 오늘 한국에서 발생한 호랑이 113년 박제 사건 (+지역)

  						  
 								 

2022년 임인년 검은 호랑이의 해를 앞두고 국내 유일의 한국산 호랑이 박제 표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표본은 항구도시로 바다와 섬에 둘러싸여 호랑이와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전남 목포 유달초등학교에 있다.

박물관이나 전시관도 아닌 초등학교에 호랑이 박제가 놓인 사연은 이렇다.

지난 1908년 한 농부가 영광군 불갑면 기슭의 함정에 빠져 있는 암컷 호랑이를 발견해 붙잡았다.

호랑이는 10살 안팎으로 몸통 길이 약 1m 60cm, 신장 95cm, 몸무게 약 180kg으로 추정된다.

호랑이는 당시 일본인 부호가 사들였고, 그는 일본에서 박제 처리한 후 1909년 일본인 학생들이 다니는 목포유달초교(당시 목포공립심상소학교)에 기증했다.

이 박제는 지금까지 113년째 학교 본관 복도 유리관에 전시되고 있다.

그러나 이 박제는 한국 호랑이 유일한 채집 표본이고 연대, 지역이 확실히 적혀 귀중한 역사적 자료로 더 이상의 훼손 방지를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하다.

이 표본은 한국에 호랑이가 살았다는 사실을 증명해주는 유일한 자료인데도 한 초등학교에 113년째 사실상 방치돼 표본으로서의 가치 일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