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물 다 쏟아져서..”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는 오늘자 KTX 탈선 사고 (+현장)

  						  
 								 

서울역을 출발해 부산역으로 가던 KTX-산천 열차가 탈선했다.

KTX 경부선에 있는 충북 영동터널을 진입하던 도중 사고가 발생했다.

5일 코레일과 충북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8분쯤 KTX-산천 제23열차가 영동역~김천구미역 사이 영동터널 인근에서 객차 1량(4호차)이 궤도를 이탈했다.

당시 사고는 터널 공사를 위해 상행선 선로를 옮기고 자갈을 다지는 작업 중 궤도차 바퀴가 선로를 벗어나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터널 내 철제구조물이 떨어지면서 열차를 추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열차에는 약 300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로 인해 열차 유리창이 깨지면서 튀어나온 파편에 일부 승객이 경상을 입었다.

KTX 열차 탈선 사고 직후 경부고속철도 상, 하행선 운행이 1시간 이상 지연됐고 코레일은 사고 열차 승객들을 예비편성 열차로 옮겨 타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코레일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사고 발생 즉시 긴급 대응팀을 투입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복구작업에 상당 시간이 걸릴 것으로 우려된다. KTX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타 교통수단을 이용해 달라”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