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국내 의료진 발칵 뒤집혔다는 국내 ‘첫’ 사망 사례

  						  
 								 

질병청이 국내에서 보고된 첫 번째 코로나19 사망 사례 소식을 전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출산 후 사망한 첫 사례가 확인됐다.

7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신 판정을 받은 인천 거주 30대 임신부가 지난달 28일 출산한 뒤 증상이 악화해 입원 치료를 받다가 지난 4일 숨졌다.

이 여성은 지난달 23일 출산 준비를 위해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가 임신 32주 차이던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

여성은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었고 백신은 접종하지 않은 상태였다.

질병청은 “이 사례는 국내에서 보고된 첫 번째 임신부 코로나19 사망 사례”라며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출산한 신생아는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고 별도 증상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당국은 덧붙였습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