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연신내 강아지 목줄 학.대.범을 찾습니다” (+CCTV, 결말)

  						  
 								 

서울 은평구의 한 골목길에서 강아지 목줄을 잡아 들어 올리며 학대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 중이다.

한 동물 보호단체는 영상에 등장하는 인물을 찾아 강아지를 보호 조치했으며 경찰에 고발장을 낼 예정이다.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활동가는 10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전 10시께 케어 활동가 3명이 은평구에서 동물학대 용의자인 82세 남성을 찾았다”며 “현재 피해 강아지를 분리해 보호하고 있으며 남성의 가족을 상대로 소유권 포기를 설득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박 활동가에 따르면 이 남성은 ‘미워서, 화가 나서 그랬다’며 자신이 강아지에게 한 행위를 학대로 인식하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전날 케어는 “연신내 선일여고 앞에서 1월 9월 벌어진 일”이라며 SNS에 15초 분량의 영상을 올리고 관련 제보를 구했다.

영상에서 한 남성은 흰색 말티즈의 목줄을 쥐고 공중에서 두 차례 돌렸다. 강아지는 목줄에 이끌려 들어 올려지며 발버둥을 쳤다.

이후 몇 발짝 걷던 남성은 멈춰서서 오른손으로 강아지의 등을 3차례 때리더니 다시 목줄을 들어 올려 강아지가 공중에 매달리게 하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케어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