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기사가 실제 여자 승객한테 보낸 소름돋는 문자메시지 (+내용)

  						  
 								 

한 대리기사가 여성 승객의 연락처를 몰래 알아내 사적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신 나간 대리기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인 여자친구가 직접 겪은 일”이라며 “여자친구가 연말에 지인과 술을 한잔한 뒤 대리기사를 불러서 집에 왔다”고 설명했다.

A씨는 “여자친구 지인이 대리기사를 대신 불러줘서 대리기사의 휴대전화에 여자친구의 연락처가 남지 않았다”며 “그런데 다음날부터 여자친구에게 이상한 문자가 오더라. 집에 도착해 주차한 뒤 차량 주차번호판에 쓰인 번호를 본 것 같다”고 주장했다.

A씨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서 대리기사 B씨는 여자친구에게 “으이구 이 녀석아. 힘든 일이 있어도 집은 찾아갈 정도로 적당히 마셔야지. 앞으로는 짜증 나는 일이 있어도 적당히 마시기” “혼내려는 건 아니고 아끼기 때문에 잔소리를 한 건데 오해한 것 같네. 기분 상했다면 사과할게. 행복한 하루 되렴” 등의 문장들을 보냈다.

그러면서 A씨는 “제가 직접 B씨와 통화를 했고 여자친구를 와이프라고 말했다”며 “원치 않는 연락일 수 있는데 초면에 반말하면서 연락을 하냐” “사심이 있으면 이런 식으로 연락하냐. 직업에 충실하라”는 식으로 말했다고 전했다.

A씨와 통화한 이후 B씨가 여자친구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는 “결혼을 했을 거란 생각도 못 했다. 때론 반말이 가족 절친 같은 이에게만 쓰는 극존칭이니 기분 상했다면 사과드린다. 남편분께도 오해 풀라고 전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엄연한 스토킹 범죄다” “봐주지 말고 경찰에 신고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