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나 치우세요” 여고생들이 군인들 조롱하면서 보낸 위문편지 수준 (+내용)

  						  
 								 

한 여고생이 군 장병을 조롱하는 듯한 위문편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1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J여자고등학교 학생이 군 장병에게 쓴 위문편지가 올라왔다.

해당 편지는 지난달 30일 작성된 것으로 “군인 아저씨 안녕하세요? 추운 날씨에 나라를 위해 힘써서 감사합니다”라며 “군 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라는 내용이 담겼다.

편지를 보낸 여고생은 “저도 이제 고3이라 XX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님은 열심히 하세요. 군대에서 노래도 부르잖아요. 사나이로 태어나 어쩌고~”라고 쓴 부분을 지운 후 “지우래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니깐 파이팅~ 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라고 조롱까지 했다.

해당 편지가 비난을 받자 본인들을 J여고 학생이라고 누리꾼들은 “당시 위문편지 쓰라고 할 때 반발이 심했다” “꼬우면 여고생 시키지 말든가” “학교에서 봉사시간 채워야 한다고 의무로 시킨 거다”라며 글을 올렸다.

그러나 이를 본 다른 누리꾼들은 “저건 군인에 대한 폭력이고 자기합리화다” “진짜 이기적이다” “저거 받은 군인은 무슨 죄냐”라며 학생들을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