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모두가 자연스럽게 ‘박수’ 나왔다는 빵집 자영업자 사연

  						  
 								 

최근 아프니까 사장이다 커뮤니티에 한 감동적인 사연이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빵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는 영업 중에 두 아이들이 매장에 왔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7일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에는 ‘아이 두 명이..매장에 왔습니다.(수정)’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빵집 자영업자 A씨는 “대략 15살 되어 보이는 여자 중학생과 한 8~9살 되어 보이는 남자아이가 들어오더군요. 그런데 이상하게 저희 디저트빵 쪽 쇼케이스만 계속보고 쭈뼛쭈볏 서있더라구요”라고 전했다.

A씨는 본인이 “주문할거니?”라고 묻자 누나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초코머핀 하나 주세요”라고 말을 했다고 전했다.

머핀은 “2500원이고 돈을 받고 계산을 하는데 10원짜리 50원짜리 여러개 백원짜리 여러개 해서 정확히 2370원을 주더라”고 말했다.

A씨는 “그제서야 눈치를 깠다. 여기서 머릿속으로 생각해낸게 최대한으로 얘네들이 부끄럽지않게 뭐라도 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전 순간 이리 말했죠”라고 했다.

A씨는 “니네들 마침 잘됐다. 유통기한 오늘까지인 브리또가 엄청 많은데 아까워서 혼자 먹기 좀 그랬는데 니네가 좀 같이 좀 먹어줘라”라고 어린아이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밀었다.

그러면서 가장 잘 나가는 치킨브리또와 불고기브리또 6개를 구웠다.

또 A씨는 여학생 아이에게 연락처를 줬지만 연락이 올 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이후 A씨는 여학생 아이에게 감사하다는 문자 한 통이 왔다고 전하며 여자 아이는 일단 매장에서 알바를 시켜줄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A씨는 아이들 원룸 월세랑 가스비, 수도비, 전기세 등은 지원해줄 거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멋지다” “더 큰 복 받으실거다” “정부에서 해야 되는 일을 개인이 하시네요” 등 훈훈한 반응들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