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진명여고 사건 팩트로 상황 정리 시켰다는 가천대 에브리타임 근황 (+내용)

  						  
 								 

현재 진명여고 위문편지 사건으로 논란 중인 가운데 한 학생이 상황을 총 정리하는 듯한 글을 올려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글은 가천대학교 에브리타임에 올라온 글로 누리꾼들에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12일 가천대 에브리타임에는 ‘위문편지 논란 정리’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진명여고 위문편지에 대한 논란들을 골라 정리했다.

‘왜 여고에서 저런 걸 시킴?’이라는 논란에는 “여고뿐만 아니라 남중 남고 등 성별 상관없이 자매결연 맺은 학교에서 저런 이벤트가 있다”라고 반박했다.

또 ‘봉사시간 인질로 저러는 건 학교 잘못아님?’에 대해서는 “안 쓰면 봉사시간 안 줌(x) 쓰면 봉사시간 줌(o), 정 쓰기 싫었으면 직접 봉사활동 하면 된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 글쓴이는 ‘왜 모르는 사람한테 편지 쓰는 걸 강제함?’에 대한 논란에는 “그 분들은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자신의 인생 중 2년 여 동안을 허비한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말도 안되는 트집말고 정말 의문갈 것 같은 것만 추려봤음. 더 있나?”라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깔끔하다” “3번 공감이네 진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