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택배기사가 여자 벗은 사진을 붙여놓고 배달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

  						  
 								 

한 택배 기사의 차량에 벗은 여성들의 포스터가 붙어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를 CJ대한통운 측에 문의했으나 현재까지도 시정되지 않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이목이 쏠렸다.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탑차에 여자 벗은 사진 붙여놓고 배달하는 택배기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작성한 A씨는 “우리 동네 아파트에 배달 오는 기사 탑차에 포스터 붙여 놓은 걸 보고 해당 회사에 문의한 게 12월 31일”이라며 게시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A씨는 CJ대한통운 측에 자신이 작성한 문의 내용과 해당 택배 기사의 차량 내부 사진을 올렸다.

A씨가 작성한 문의 내용에는 “탑차 내부 벽면에 벗은 여성들의 큰 사진들이 붙어 있었다” “작은 사진도 아니고 먼 거리에서 지나가면서 보기에도 눈에 띌 정도로 큰 포스터 사이즈이고, 대여섯 장은 되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들도 다니는 아파트 입구 길목이다. 아이들 교육에도 좋지 않고 어른들이 보기에도 혐오감이 든다”며 “빠른 시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CJ대한통운 측은 지난 1월 8일 “문의하신 내용은 금일(1월 8일) 관할 지사로 전달하여 추후 이용하시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개선 및 시정 조치하였습니다”라고 답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