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재명 제보자 사망 전 CCTV 공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이모씨의 마지막 행적이 확인됐다.

13일 동아일보, JTBC 등에 따르면  이씨가 숨진 채 발견된 모텔의 CCTV에 그가 마지막으로 포착된 건 지난 8일이었다.

이날 오전 9시께 점퍼 차림으로 방을 나선 이씨는 나가려다 다시 방으로 들어가 마스크를 챙기기도 했다.

이후 오전 10시 46분께 다시 숙소로 돌아온 이씨의 손에는 편의점 봉투가 들려 있었다. 그 뒤 이씨는 11일 숨진 채 발견됐는데 이때까지 이씨의 방에 드나든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CCTV 영상에는 거동이 불편해 보이는 모습도 확인됐다. 7일 밤 9시 20분께 숙소를 나선 이씨는 계단 난간과 벽을 손으로 잡으며 한 걸음씩 천천히 내려갔다.

이어 10분 뒤 다시 숙소에 돌아와 계단을 오르려다 잠시 휘청거리더니 몇 초 동안 쉬었다 올라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