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명여고 근처에서 학원 운영하는 원장 충격적인 근황 (+인스타 댓글)

  						  
 								 

국군 장병을 조롱하는 내용의 위문 편지를 발송한 진명여자고등학교 인근 학원장이 심각한 테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목동에서 학원을 운영하는 A씨는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받고 있는 테러 내용을 전했다.

A씨에 따르면 현재 일부 여초 커뮤니티 회원을 중심으로 테러가 자행 중이다.

A씨는 “제가 당하고 있는 일들을 말하자면 좀 길다”면서도 “제 이름으로 은행에 대출 신청을 하더니 결혼식장, 웨딩업체 예약을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분명히 말하는데 이거 다 잡는다”고 경고했다.

그는 한 웨딩업체에서 발송된 예약 확인용 카카오톡 메시지 사진을 첨부하기도 했다.

앞서 진명여고 학생이 위문 편지에 장병을 조롱하는 내용을 적어 논란에 휩싸인 후 학원장 A씨는 해당 학교 학생들을 퇴원 조치하겠다고 밝혀 여초 커뮤니티 회원들의 공격 대상이 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학원장 A씨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