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더..” 마블 CEO가 한 폭탄 발언 때문에 일본인들 눈 뒤집혀진 이유

  						  
 								 

최근 한국 배우 박서준의 마블 차기작 ‘더 마블스’에 캐스팅 소식이 전해졌다.

그런 와중에 얼마 전 마블 스튜디오 CEO가 폭탄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요즘 유독 한국인들이 마블영화에 많이 진출하는 가운데 마블과 한국의 관계에 특별한 무언가가 숨겨져 있는 게 아닌가 하고 추측하는 정도였다.

한 영화계 관계자는 “마블은 아시아 전체를 통틀어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치는 한류스타를 확보하고 그들을 활용한 콘텐츠를 생산해내려 한다”라고 했다.

또 마블 스튜디오 CEO가 “한국 출신 배우와 직원을 고용한 건 그들이 마블과 적합한 뛰어난 재목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폐쇄적인 문화만 강조하는 사람들과는 파트터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는 마블 CEO가 불만이 많던 일본에 대해 직원들에게 일본인들을 채용말라고 지시를 내린거나 마찬가지였다.

일본과는 완전히 선을 그어버린 탓에 일본 열도는 충격에 휩싸였다. 불과 수십 년 전만해도 아시아에서의 헐리우드의 타깃은 당연히 일본이었다.

영화 산업 시장은 한국과는 비교도 되지 않는 수준이었으며, 미술이나 영상 관련해서도 일본과 한국의 격차는 컸기에 사실상 한국을 상대로 하지 않으려고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팩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