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이..” 여자들 사진 차량에 붙이고 다녔던 택배기사 놀라운 근황

  						  
 								 

성인 잡지 ‘맥심’이 최근 화물차에 붙은 여성 사진으로 논란이 된 택배 기사를 찾고 있다고 전해졌다.

맥심은 지난 14일 공식 SNS를 통해 ‘속상합니다… CJ 택배 불편러 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기상 캐스터로 등장한 김나정 아나운서는 “해당 화물칸에 걸려있던 사진은 모두 저희 맥심 달력으로 파악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희 맥심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면서 “해당 사건에 택배사 측이 개선 및 시정 조치를 약속했다. 이게 과연 검열의 대상이 돼야 하는지 생각해 볼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짐칸 내부에 붙인 야한 사진이 과연 비난받아야 하는가. 지금쯤 사진이 어떻게 됐을지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라고 덧붙였다.

김 아나운서는 맥심 측이 응원의 마음을 담아 해당 택배 기사에게 정기구독 2년 치를 선물해 주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 영상을 보시면 맥심으로 연락하시거나 홈페이지 게시판에 글을 남겨달라”고 당부했다.

또 “힘든 택배 일에 항상 힐링이 돼 드리겠다”며 “힐링이 될 수 있어 기쁘다. 늘 응원하겠다”라는 맥심 모델의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MAXIM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