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여군 대위가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현역 여군 대위가 숨진 채 발견돼 군이 조사에 나섰다.

18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전날 오전 11시 30분께 A대위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대위의 친구가 같은 날 오전 11시 19분께 A대위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숨져 있는 A대위를 발견했다. 현장에서는 유서가 함께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발견 당시 이미 A대위는 숨진 지 며칠이 지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조사본부와 합동 감식을 벌인 경찰은 군사경찰에 사건을 인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