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OO 해드립니다” 설 연휴 차 쓰는 사람들 무료로 해준다는 역대급 서비스 정체

  						  
 								 

설 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귀성길 장거리 운전을 앞둔 이들이라면 미리 한 번쯤 자동차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하지만 서비스 센터만 갔다 하면 생각지 못한 큰돈이 들어 부담스러운 생각이 드는 이들도 있다.

이에 제네시스를 포함한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설 연휴를 맞아 오는 1월 26일부터 28일까지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설 특별 무상 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깜짝 소식을 전했다.

이 서비스는 현대자동차 전국 22개 하이테크센터(구 서비스센터) 중 21개 하이테크센터(수원 하이테크센터 공사로 서비스 불가)와 1,331개 블루핸즈, 기아 전국 18개 서비스센터 및 783개 오토큐를 방문해 이용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설 귀성길 장거리, 장시간 운행에 앞서 고객 차량의 주요 부품 및 기능을 점검해 각종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고객의 안전한 귀성길을 돕고자 이번 무상 점검 서비스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들은 서비스 거점을 방문한 고객에게 엔진, 브레이크 오일, 냉각수 점검과 브레이크 패드, 타이어 마모상태 및 공기압 점검도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 전조등, 제동등, 미등 같은 각종 등화장치 점검과 워셔액 보충 서비스도 제공된다.

무상으로 점검 서비스를 받는 방법도 어렵지 않다. 현대자동차의 ‘myHyundai’, 제네시스 ‘My Genesis’, 기아 ‘KIA VIK’ 등 각사 통합 고객 서비스 어플리케이션에서 무상 점검 쿠폰을 다운로드한 후 기간 내 방문하면 점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직영센터로 입고할 경우에는 사전 예약을 한 뒤 방문해야 점검받을 수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현대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