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도 어린 게..” 현재 유명 은행에서 벌어진 직원 ‘중요부위’ 기습 사건

  						  
 								 

전남 장성의 한 지역농협에서 비상임이사를 맡고 있는 60대 남성이 부하 직원인 50대 남성을 폭행한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24일 KBS를 통해 공개된 CCTV영상에 따르면 장성의 한 농협 건물 내 회의실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이사와 같은 농협 소속 전무는 이야기를 나누던 중 말다툼을 벌였다.

갑작스레 흥분한 이사는 종이컵을 전무 쪽으로 던지고 뺨을 때리고 급소 부위를 발로 차는 등 마구잡이로 가격하며 폭행했다. 이를 본 다른 직원이 달려와 필사적으로 말렸으나 이사는 쉽사리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이후 회의실 안에 있던 화분을 들어 전무를 내려치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가해자인 이사는 “낮술을 마시고 나이가 어린 직원이 말대꾸한 것에 기분이 상해 폭행을 저질렀다”라며 “점심에 술을 마시고 대화하던 중 순간적으로 화가 나 손을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광주전남농협 노조 측은 “어떤 이유로든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라고 성명문을 냈으며 농협 측도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폭행을 당한 전무는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KBS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