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차량 정비소에서 제 차를 박살낸 후 ‘이것’으로 때우자고 했습니다”

  						  
 								 

최근 유명 자동차 정비소에서 고객의 차량을 난폭운전 하다가 박살을 낸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블루핸즈에서 정비사가 차를 아작 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제보자는 CCTV 영상과 사고 현장이 담긴 사진들을 공개했다.

제보자는 “어이가 없어서 하아…”라며 깊은 한숨을 쉬었다.

제보자가 공개한 CCTV 영상 속에는 정비소 직원이 다른 고객의 차량을 운전하다가 제보자의 차량을 충돌하는 장면이 담겼다.

충돌과 동시에 제보자의 차량은 휘청 거릴 정도로 충돌했다.

제보자는 “보험 처리 해준다고 하고 빡쳐서 아니 멀쩡한 차 사고차로 만들어 놓고 장난 하냐”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정비소 직원은 “엔진오일 한 번 갈게 해드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