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명이 그 안에..” 실시간 뉴스 터진 유명 정치인 집 안 사설 감옥 사건

  						  
 								 

한 군수 자택에서 사람들이 갇혀 있는 감옥이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 사건을 ‘현대판 노예 사건’이라고 부를 만큼 끔찍한 사건이다.

지난 25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은 인도네시아 반부패위원회 조사관들이 한 군수 자택을 압수 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사설 감옥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떼르빗은 최근 뇌물 수수 혐의로 체포돼 수사받는 상황이었다. 조사관들은 수마트러섬 메단시 인근 랑캇군의 군수 떼르빗의 자택을 압수 수색을 했다.

이 과정에서 뒷마당에 있는 사설 감옥을 발견, 갇혀 있는 20여 명의 ‘노예’들을 발견했다. 조사관들은 현지 경찰과 공조해 총 27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인도네이사 NGO ‘Migrant care’는 “(감옥에 갇힌 사람들은)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10시간 동안 군수 소유 농장 일에 동원됐다”고 전했다. 임금도 받지 못했고 하루 두 번만 식사할 수 있었다고 한다.

또 “일하는 시간 외에는 감옥 안에 있어야 했고 누구와도 연락할 수 없었다. 종종 고문을 받고 멍이 들도록 폭행당해 일부는 상처를 입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떼르빗은 마약 중독자들을 재활시킨다는 명목으로 감옥을 만들어 총 40여 명을 수용했다고 털어놨다.

현재 경찰은 이를 ‘현대판 노예 사건’으로 보고 인신매매, 감금, 고문 등의 혐의를 조사 중이다. 구조된 이들은 복지시설로 옮겨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