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 바뀝니다” 오늘 발표돼 난리난 군인 관련 정책 내용

  						  
 								 

불편하고 신으면 발이 피곤한 군대 전투화에 관한 깜짝 대선 공약이 나왔다.

해당 공약을 제시한 주인공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27일 22번째 ‘석열 씨의 심쿵 약속’을 발표했다. ‘석열 씨의 심쿵 약속’은 윤 후보의 생활밀착형 공약 시리즈다.

윤석열 후보는 장병들이 딱딱한 군화를 신고 야외활동을 하는 일이 많아 피로감을 호소한다며 군화용 ‘지퍼키트’를 보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지퍼키트는 전투 현장에 적합한 끈 형태를 유지하면서도 평상시나 위급상황에 손쉽게 군화를 신고 벗을 수 있다고 윤 후보 측은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는 또 군 전방과 산간 경계근무로의 미끄럼 방지를 위해 ‘야자매트’를 설치하겠다고 공약했다.

윤 후보는 경계구역이 산등성이인 경우가 많고 겨울철에는 눈이 많이 내려 안전사고에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계근무자 주요 동선, 지면이 좋지 않아 넘어질 위험이 높은 장소 등에 우선적으로 야자매트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국민의힘,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