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다 원자폭탄 투하..” 의사들도 벌벌 떨었다는 최악의 골수 이식 사건

  						  
 								 

국내 최악의 골수 이식 사례가 소개돼 사람들의 인상을 찌푸리고 있다.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내 최악의 골수 이식 사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강주성의 ‘대한민국 병원 사용설명서’ 중 나오는 사례를 예로 들며 소개했다.

사례 내용에 따르면 백혈병에 걸린 5살 꼬마에게 골수를 기증하겠단 사람이 나타나 꼬마는 골수이식 전 처치에 들어갔다.

몸에다 원자폭탄을 투하하는 식으로 고용량 항암제를 투약해 문제가 있는 골수를 제거하는 것이다. 그런데 무서운 일이 벌어졌다.

아이의 골수세포를 모두 죽여 놨는데 기증을 약속했던 사람이 기증의사를 철회한 것이다. 아이의 부모는 거의 미쳐버렸다. 하지만 방법은 없었고 꼬마는 결국 죽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저거는 진짜 그냥 고의살인이다” “그냥 사람 한 명 죽이겠다는 심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