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여성이 작정하고 폭로해 남자들 벌벌 떨고 있는 사건 (+지역)

  						  
 								 

한 충북 소도시 지역이 발칵 뒤집혔다.

해당 지역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는 업주가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성 매수자들이 성매수 사실이 발각될까봐 우려하고 있다.

27일 충북매일에 따르면 충북의 한 소도시에서 룸살롱을 운영하는 A씨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성매매처벌법)을 위반한 혐의로 지난해 피소됐다.

고소인 B씨는 업소에서 일하던 성매매여성이다. 그는 “A씨로부터 성매매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A씨를 고소하면서 성매매 여성들은 물론 성 매수자의 정보까지 담긴 명단을 제출했다. 그런데 이 명단에 지역 유명 인사가 포함돼 있다는 소문이 돌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해당 사건을 이관받은 충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성 매수자 신원 파악을 비롯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