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 확진자 3월 대선 투표 불가능

  						  
 								 

20대 대선 사전 투표 다음 날부터 본투표일(3월 9일) 사이에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유권자는 사실상 투표하기 어려울 것 같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행정안전부 등이 이들의 투표를 가능케 할 방법을 모색했지만 마땅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2만 2천 명 대인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3~4주 뒤면 10만 명을 넘어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에 따라 많게는 수십 만 명에 이르는 유권자가 투표권을 행사할 수 없게 된다.

선관위는 사전 투표 이전에 확진 판정을 받은 유권자는 자가 격리일 경우 우편 투표를,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는 센터에 설치한 특별 사전 투표소를 이용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 등으로 자가 격리된 유권자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특별 외출 허가를 받으면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