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만에..” 쇠 파이프로 길거리 ATM기 통째로 털어버린 수상한 남자 정체 (+이유)

  						  
 								 

편의점 밖에 설치된 ATM기를 통째로 뜯어간 40대 남성이 경찰에 잡혔다.

3일 MBN은 지난달 28일 경북 포항시에서 발생한 편의점 ATM기 절도 사건 당시 모습이 담긴 CCTV를 공개했다.

영상 속 남성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났다. 이 남성은 도로에 지나는 차량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는 가져온 쇠 지렛대를 이용해 ATM기를 뜯어내기 시작했다.

남성이 ATM기를 뜯어내 승합차에 싣고 달아나기까지 걸린 시간은 5분도 되지 않았다.

경찰은 차량 동선 등을 추적해 남성을 자택에서 체포했다. 하지만 당시 ATM기에 들어있던 현금 575만 원 중 482만 원은 사라진 상태였다.

경찰 조사에서 남성은 “아내의 어깨 수술비에 쓰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훔친 돈 일부는 통장에 넣어 뒀는데 연체된 통신료와 공과금으로 빠져나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MBN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