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일났다” 의문의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 무더기로 발견돼 심각하다는 상황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코로나바이러스 변이가 무더기로 발견됐다고 전해졌다.

연구진은 이들 변이가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적이 없다면서 오미크론 변이처럼 돌연변이의 성질을 지녔다고 분석했다.

지난 3일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텍사스A&M대, 미주리대, 퀸스 칼라지 등 연구진이 1년 반 넘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를 추적했다.

연구진은 새로운 돌연변이 형태를 보인 바이러스가 일부 폐수 시설에서 반복적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들 바이러스의 정확한 출처에 대해서는 아직 연구가 진행 중이다.

연구진은 2020년 6월부터 뉴욕시 하수 표본을 정기적으로 채취해 지난해 1월 스파이크 단백질에 초점을 맞춰 유전자 시퀀싱(염기서열 분석)을 진행했다.

연구에 참여한 미생물학자 모니타 트루히요는 “지금 시점에서 말할 수 있는 것은 그간 사람에게선 이 출처 불명인 변이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그동안 이것이 무엇인지 알아내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