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커뮤니티 난리난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일어난 대참사 사건

  						  
 								 

최근 한 남성이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한 남성은 “얼마 전에 성추행으로 경찰 만났다”다며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일을 전했다.

남성은 “남녀 공용 화장실인데 누가 들어가 있었다. 생각없이 들어가서 볼일 보는데”라며 “안에서 오줌소리가 힘차더라 방구소리도 몇 번 들리고”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남성은 “소변 다 보고 손씻고 있는데 안에서 여자가 나왔다”며 여자가 “뭐하는거냐고 지X하더니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남성은 경찰한테 “내가 안에 누가 있는지 어떻게 아냐고 내가 뭘 했냐”고 하니깐 여경이 오더니 “핸드폰 보자”고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여경이 “남녀 공용이라도 안에 누가 있으면 남자들은 기다렸다가 들어가는게 매너”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남성은 신고한 여성이 “조심하세요”라고 하자 “네 조심할께요 방구 좀 살살끼세요”라고 했다며 “내가 뭘 잘못한거야?”라고 호소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여경한테 아줌마라고 하면 화날 듯” “남자라서 잘못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