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돈 없는 여자들이 비싼 미용실 가서 먹튀한다는 소름돋는 수법 (+사진)

  						  
 								 

지난해 한 여성 손님으로부터 41만 원어치를 먹튀당한 미용실 사장이 경찰에 사건을 제출했지만 진척이 없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경찰도 소용없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 한 여성 손님이 헤어피스, 염색, 파마까지 해서 총 41만 원이 나왔다.

결제 당시 손님의 카드가 한도 초과라고 뜨자, 손님은 “언니 카드랑 바뀐 것 같다. 체크카드가 없어서 은행에서 돈을 뽑아 오겠다. 계좌이체도 안 된다”라고 했다.

미용실 직원들은 불안했으나 손님의 이름과 전화번호도 알고 가게에 CCTV도 있어 믿고 보냈다. 그러나 손님은 오지 않았고 맡기고 간 지갑도 텅 비어있었다.

손님은 “9월엔 일을 쉬고 11월부터 일을 시작해서 그때 꼭 갚겠다. 한 번만 용서해달라”고 A씨에게 문자를 보냈다. 11월엔 “이제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서 출근했다.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며 “월급날이 12월 2일이다. 그때도 안 갚으면 마음대로 하셔도 좋다”고 부탁했다.

두 달이나 기다린 A씨는 “경찰도 일주일 안에 갚지 못하면 고소하라고 한다. 두 달 동안 41만 원도 못 구한 거 보면 갚을 의지가 없는 것 같다. 법대로 하겠다”고 경고했다.

또 지난달 13일과 16일에 손님과 나눈 문자에서 A씨는 “마지막 연락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글 올릴 거고, 나중에 글 내려달라거나 고소 취하해달라고 해도 답 없을 거다”라고 했다.

그러자 손님은 “그 안에 갚기만 하면 되는 거니까”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인 후 사흘 후 “생리가 터져서 일을 못 했다. 이번 주말에 입급하겠다. 이번에는 약속 지키겠다. 사정 좀 봐달라”고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