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 만에 논산훈련소 정책이 바뀌어 훈련병들이 난리가 났습니다”

  						  
 								 

이제 군대 훈련소에 있는 훈련병들도 흡연이 가능해질 수도 있다.

육군은 “지난달 28일부터 육군훈련소 2개 교육대를 대상으로 훈련병 흡연 허용을 시범 적용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육군은 “현재 시범 적용을 통해 제한사항을 식별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중”이라며 “시범 적용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향후 흡연 허용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육군훈련소는 훈련병을 포함한 전 장병들의 기본권과 인권 보장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그간 육군훈련소는 장병들의 개인 건강과 전투력 향상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면서 1995년 2월부터 훈련병들을 상대로 훈련 기간 8주 동안 흡연을 전면 금지해왔다.

한편 온라인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는 지난 5일 훈련병 흡연 시범운영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면서 이를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