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중국인?” 중국 춘절 축하 전광판에 손흥민 넣은 토트넘 대참사 (+사진)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황당한 실수를 범했다.

중국의 명절인 춘절을 기념하고 알리는 전광판 이미지에 손흥민 캐릭터를 집어 넣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게시글에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전광판에 띄어진 중국 춘절을 기념하는 사진이 담겼다. 토트넘은 사진과 함께 “LunarNewYear”(음력 설을 축하한다)라고 적었다.

문젠느 전광판 속 축하 문구 배너를 들고 있는 남성 캐리커처다. 배너를 들고 있는 선수는 토트넘의 7번 손흥민이었다.

현재 토트넘 홋스퍼에 동양인 선수면서 등번호 7번을 배정받은 선수는 손흥민뿐이다.

손흥민의 옆자리엔 토트넘 여성 축구단 토트넘 위민의 9번인 중국인 선수 탕지아리의 캐리커처가 있었다.

최근 한국과 중국이 문화공정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토트넘이 황당한 실수를 저지른 것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