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한민국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추진

  						  
 								 

쇼트트랙 대표팀이 충격적인 2연속 실격 판정으로 7일 노메달에 그친 가운데 대한체육회가 대회 보이콧까지 거론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8일 TV조선과 통화에서 “선수 보호 및 국민 감정을 고려하는 차원에서 강경 대처할 것”이라며 “스포츠중재재판소 제소는 물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직접 만나 강력 항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판정 피해가 계속될 우려가 있을 경우 빙상 종목에 한해 대회 보이콧까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쇼트트랙 대표팀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와 남자 1000m 경기에서 모두 고배를 마셨다.

최민정 선수가 불안정한 경기장 빙질에 발목을 잡히며 여자 500m 준준결승에서 탈락했고, 남자 1000m 준준결승에 나선 박장혁 선수는 훌륭한 레이스를 이어가던 도중 다른 선수와 충돌해 넘어져 왼손에 부상을 입었다.

이어 준결승에 오른 황대헌과 이준서가 각각 1위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판독 결과 레인 변경 과정에서 반칙을 범했다며 모두 실격 처리됐다.

대한체육회 측은 “선수들의 충격이 큰 만큼 선수단과 동행한 심리치료사들이 아침이 밝는 대로 빙상 종목 선수 전체와 면담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