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무더기 실격” 베이징 올림픽 오늘 벌어진 초대형 참사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키점프 남녀 혼성 단체전에서 4개국 5명의 선수가 무더기로 실격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7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국립 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린 스키점프 혼성 단체전에서 카타리나 알트하루스(독일), 다카나시 사라(일본), 안나 스트룀, 실리에 옵세스(이상 노르웨이), 다니엘라 스톨츠(오스트리아)가 실격 판정을 받았다.

실격 사유는 모두 ‘복장 규정 위반’이었다.

국제스키연맹(FIS)은 스키점프 유니폼 치수를 엄격하게 규제하고 있다.

유니폼 크기에 관해 특히 엄격하다. 유니폼이 헐렁하면 ‘날개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니폼과 신체의 허용 오차는 남자 1~3cm, 여자 2~4cm다.

일본 언론은 “다카나시는 허벅지 부분 유니폼이 규정 허용치보다 2cm 컸다고 지적받아 실격당했다”고 전했다.

독일, 오스트리아, 노르웨이의 실격 사유는 복장 규정 위반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유로스포츠는 “스키점프에서 유니폼 문제로 실격당하는 건 꽤 흔한 일이다. 그러나 이렇게 무더기로 실격 판정이 나오는 건 이례적”이라며 “매우 충격적인 결과”라고 논평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국제스키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