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쇼트트랙 국제심판’이 한국 경기보고 빡쳐서 긴급 기자회견 열어서 한 발언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대표팀 지원단장을 맡고 있는 최용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국제심판이 이번 대회에서 거듭되고 있는 쇼트트랙 오심을 강하게 비판했다.

최용구 국제심판은 8일 오전(한국시간) 중국 베이징의 메인미디어센터 프레스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심판 판정이 경기를 지배하면 안 된다. 심판은 조력자로서 정확한 판단만 내려야 한다”며 “심판도 사람이기 때문에 실수를 할 수 있다. 하지만 실수는 1번이면 족하다. 2번이면 고의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쇼트트랙은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때부터 비디오 판독을 도입했다. 경기장에 총 8대의 카메라를 설치, 오심을 줄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 하지만 최종 결종은 심판장이 하기 때문에 그의 결정을 막을 수는 없다”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대회 심판장은 국제 심판 30명 중 가장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 심판이다. 평창 동계올림픽 때도 심판장을 맡은 적이 있다. 하지만 이번 대회 판정을 보면서 계속 의구심이 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본 중국 네티즌들은 “대한체육회는 심판의 오심을 증명할 어떠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 “이것은 명백히 한국 국내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한 제스쳐다” ”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스포츠머그’,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