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벗고 누운 환자 옆에서 간호사가 실제 저지른 대참사 (+CCTV)

  						  
 								 

최근 유명 성형외과 수술실에서 충격적인 일이 발생했다.

지난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성형외과에서 가슴 수술을 받으러 갔다가 5시간 동안 방치됐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 내용에 따르면 작성자는 한 달 전 보정으로 인해 가슴 수술을 받았다. 한 병원에서만 세 번째 가슴 수술이었다.

수술 직후 작성자는 심각한 어지러움과 구토, 호흡 곤란 증상 등을 얻게 됐다. 며칠 동안 후유증이 계속되자 병원과 실랑이 끝에 수술실 영상을 입수했는데 경악밖에 나오지 않았다.

작성자가 공개한 병원 CCTV 영상 일부 사진에서는 간호사들이 개인 휴대폰을 보는 장면, 과자를 먹는 장면 등이 담겼다.

작성자에 따르면 마취가 시작된 후에도 오랜 시간 의사가 들어오지 않았다. 수면 마취 도중 깨어날까봐 간호사는 주기적으로 수도 없이 많은 양의 프로포폴을 계속해서 주입했다.

또 외부 간호사들이 위생복 없이 왔다갔다 했다. 사복을 입은 병원 상담 실장은 운동화를 신은 채 의자에 다리를 올려 간호사들과 수다를 떨기도 했다.

작성자는 “영상을 확인 후 혹여나 ‘내 나체 사진을 찍지는 않았을까, 누워있는 나를 조롱하며 웃진 않았을까, 내 나체 사진이 어딘가에 누군가에게 보여지고 있는 건 아닌가’ 이런 생각에 휩싸여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고 말로 표현 못 할 수치스러움이 가득하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