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동계올림픽 첫 금메달리스트 황대헌 선수가 받는 어마어마한 선물 정체 (+사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 선수가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첫 금메달을 안긴 황대헌 선수가 특별한 부상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인 오메가는 10일 “한국의 첫 금메달리스트 황대헌에게 베이징 올림픽 스페셜 에디션인 ‘씨마스터 아쿠아테라 베이징 2022 시계’를 선물한다”고 밝혔다.

오메가는 2012년 런던 올림픽부터 대회 첫 금메달리스트에게 오메가 시계를 선물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우리나라의 첫 금메달을 따내는 남녀 선수에게 700만 원 상당의 베이징 2022 올림픽 에디션 시계를 수여한다.

아직 수여 행사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첫 여자 금메달 주인공이 나오고 귀국 일정이 잡히면 추후 수여식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오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