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진단 키트” 실시간 품절 현상 일어나자 정부가 발표한 놀라운 새 정책 (+내용)

  						  
 								 

약국, 편의점 등에서 코로나19 자가진단 키트 품절 현상이 이어지자 정부의 새로운 지침이 내려졌다.

정부는 지난 10일 ‘신속항원검사 키트 수급 대응 TF(태스크포스)’ 회의를 열고 키트의 감염 취약계층 지원 및 수급체계 개선방안을 논의,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 따르면 정부는 선별진료소 등 방역 현장에 충분한 양의 자가진단 키트를 최우선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또 온라인상 자가진단 키트 가격 교란 등 불법행위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 민간 유통과정 전반에 대한 공적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오는 13일부터는 온라인 판매를 금지하고, 오프라인의 경우 유통 경로가 단순하고 접근성이 높은 약국과 편의점으로 판매처를 한정할 계획이다.

또 21일부터는 감염에 취약한 어린이집 원생과 종사자, 노인복지시설 등 약 216만 명에게 주당 1~2회분의 자가진단 키트를 무상 배포한다. 면역 수준이 낮고 집단 생활로 감염 위험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계층을 우선 보호하자는 취지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