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진짜 떠나라”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인들에게 마지막 경고 메세지 보낸 이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미국인들에게 떠나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각) NBC 뉴스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더라도 탈출하려는 미국 시민을 구할 군 병력을 보내지 않을 것”이라 밝히고 우크라이나에 있는 미국인들에게 지금 당장 그곳을 벗어나라고 촉구했다.

그는 현재 상황이 엄중하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금 우린 테러단체가 아니라 세계 최강 군대 중 한 곳과 맞서고 있다”면서 “상황이 굉장히 어렵다. 곧 미쳐 돌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로 전운이 최고조로 달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북부 국경을 맞댄 벨라루스에서 오는 20일까지 합동 군사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만약 전쟁이 발발하면 우크라이나는 백전백패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가 재래식 무기만으로 30~40분이면 우크라이나 동부군을 초토화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