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 소주 1병당 6000원 가격 대폭 인상

  						  
 								 

최근 수입 맥주 가격이 인상되고 있는 가운데 소주, 위스키 등 다른 주류들의 가격도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칭따오’를 수입 판매하는 ‘비어케이’가 오는 16일부터 공급 가격을 세전 기준 7~12%가량 인상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앞서 비어케이는 수입 가격과 물류비 인상 등으로 이달부터 편의점 맥주 행사 판매 가격도 4캔 만 원에서 1만 1000원으로 올린 적 있다.

국내 맥주 가격도 마찬가지다. 제주 맥주는 이달부터 제주위트에일 등 6종의 공급가를 10% 인상했다. 오는 4월부터 맥주 주세가 2.49% 인상되면 카스, 테라 등도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소주도 가격 인상을 피해 갈 수 없는 상황이다. 삼화왕관과 세왕금속 등 병뚜껑 업체들이 지난 1일 소주 병뚜껑 공급가를 평균 16% 인상하면서 소주 원부자재 비용 부담이 커졌다.

이렇게 되면 앞으로 식당에서 맥주나 소주 1병 가격이 5000~6000원으로 1000원씩 오를 거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맥주, 소주 등 공급 가격이 오르면 식당에서는 다른 식자재 가격과 인건비 등 인상분을 더해 1병당 가격을 1000원씩 인상하는 경우가 많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