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보고 싶었어요” 한밤 중 아무도 없는 공사장에서 알몸인 상태로 벌인 소름돋는 행동 (+사진)

  						  
 								 

한밤 중에 길거리를 알몸으로 활보했던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시흥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A(36)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4일 자정쯤 A씨는 시흥시 산천동의 한 공사현장 주변을 알몸으로 1분가량 배회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공사장까지 승용차를 타고 와 인근에 주차한 뒤 알몸에 마스크만 쓴 차림으로 내려 주변 거리를 배회했고 이후 그대로 차량을 운전해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해당 공사장 직원으로부터 “한 남성이 알몸으로 배회하는 장면이 CCTV에 녹화됐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추적에 나서 사건 발생 사흘 만에 지난 7일 A씨를 특정했다.

A씨는 9일 경찰서에 자진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서울에 사는 회사원으로 범행 동기에 대해 “한 번 이런 행위를 해보고 싶었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범행과 관련해 피해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더라도 알몸으로 거리를 활보한 행위 자체가 공연 음란죄에 해당한다”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