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외국 선수 선수촌 폭로에 쩔쩔매고 입막음 시도하고 있는 중국 상황 (+폭로 내용)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한 선수가 허점을 폭로했다.

그러나 이후 중국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10일 핀란드 스키 선수 ‘카트리 릴린페레’는 SNS에 중국 장자커우 선수촌 내부 영상을 찍어 올렸다.

영상에는 천장에서 물이 폭포처럼 쏟아지는 장면이 담겼다. 바닥에는 이미 물이 많이 차 있어서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또 릴린페레는 “도와달라”는 글도 영상과 함께 덧붙였다.

한편 이 게시물은 14일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일각에서는 중국 측에서 부실한 선수촌 시설의 민낯을 숨기기 위해 이 글을 삭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